로그인 | 회원가입 | 기사제보 | 즐겨찾기 추가
새 배너 / 순천시의회 새 배너/  순천시
전체기사 포토영상 오피니언 들길산책 인물동정 지역광장
최종편집시각 : 2023.09.20 (수요일) 20:34
전체기사
ㆍ전체기사
기사제보
광고문의

가장많이 본 기사
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
강명운 전 청암대 총장, 억대 금품 편취 파문
- 청암대 전 이사, 총장보직 미끼삼은 수억대 사기혐의 고소 -
2023-04-19 오후 8:15:20 참살이(취재부장 김선태) mail yongsu530@hanmail.net

     


    청암대학교 강명운 전 총장이 총장보직을 미끼로 억대금품을 편취하였다고 전 청암대 이사가 경찰에 고소를 제기해 큰 파문이 일고 있다특히 강 전 총장은 학교법인을 이용해 수억 원을 편취한 행위뿐만 아니라 검찰이 기소한 또 다른 사기혐의로 현재 재판계류 중인 사실도 드러나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다.

     

    18, 김 모씨와 청암대 일부 교직원들에 따르면 전 청암대 강명운 총장은 당시 총장으로 재직하면서 김 씨를 법인이사로 추천하여 지난 2016 11월부터 2020 11월까지 청암대와 청암고를 운영하는 청암학원법인 이사를 역임케 했다.

     

    이후 청암대 강 전 총장은 특가법위반(배임)죄로 징역 1 6개월을 선고받고 지난 2019 36일 만기 출소했다누범 기간 중에 있는 자로써 배임행위로 학교법인에 변제해야 할 손해배상금이 6 5000만 원에 이르고 당시 교직원 등에 의한 각종 소송을 당해 변호사 비용 등이 필요했다는 것이다,

     

    따라서 강명운 전 총장은 자신이 법인이사로 추천한 김 씨에게 총장을 시켜줄 테니 돈을 달라고 요구하였고지난 2019 12월 순천호반 베르디움 그린파크 내 강 총장 거주지에서 3300만원을 건네받아 편취했다는 것이다. 이어 같은 해 11월 법인통장(신한은행)으로 1005만 원을 입금 받아 편취 하는 등 수차례에 걸쳐 현금 6605만 원을 편취했다는 것이다.

     

    게다가 수십여 차례에 걸쳐 싯가 4000만원 상당의 선물을 건네받고 향응을 제공받는 등 총 1 600여 만 원을 편취 당했다고 고소장에 명시했다.

     

    이로 인해 당시 청암대 교직원들 사이에서 김 씨가 차기 청암대 총장이라는 소문이 공공연하게 떠 돌았다. 심지어 일부 교수들은 김 씨에게 아부를 하는 등 아이러니 한 사태까지 발생 했다는 입소문이 파다하다.

     

    이 외에도 강 전 총장은 현재 검찰로부터 사기혐의로 기소돼 재판 계류 중인 사실도 드러나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다.

     

    지난 2020 1월 중순께 강 전 총장은 순천 에코그라드 호텔에서 또 다른 김 모씨에게 “내가 청암대학 총장으로 재직 시, 배임죄를 저질렀다, “내일 오전까지 학교 측에 손해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돈을 요구했었다고 한다. 더욱이 그는 “일본에 재산이 300억 정도 있고 , 학교 운영권을 200억 원에 팔수가 있다. “교도소에 있을 때도 변호사들이 찾아와 학교를 사겠다고 했다는 등 급돈을 빌리는데 안달이 났었다고 했다. 또 그는 한두 달 안에 일본에서 돈을 가져와서 갚겠다.”라고 속여 김 씨로부터 3 1500만 원을 편취했다.

     

    하지만 수사결과 강 전 총장은 일본에 별다른 재산을 가지고 있지 않았으며, 오히려 다액의 채무를 부담하고 있었다. 고정수입이 없는 상황이어서 김 씨로부터 돈을 빌리더라도 이를 갚을 의사나 능력이 없었다고 검찰이 공소장에 명시,  사기혐의로 기소재판 계류중인 사실도 드러나 강 전 총장에 대한 비리혐의는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다

    <저작권자©참살이뉴스.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 2023-04-19 04:29 송고 2023-04-19 20:15 편집
    강명운 전 청암대 총장, 억대 금품 편취 파문
    최근기사
    새 배너 뉴스앵키
    참살이소개 | 광고/제휴 안내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보호방침
    참살이뉴스 사업자등록번호 : 416-14-38538 / 등록번호 : 전남 아 00078 / 발행일 : 2008년 6월 1일
    전남 순천시 연향동 장자보3길 28 T : 061) 746-3223 / 운영 : 김옥수 / 발행 ·편집 : 김용수 / 청소년보호책임 : 김영문
    yongsu530@hanmail.net yongsu530@naver.com Make by thesc.kr(scn.kr)
    Copyright 참살이뉴스. All Right R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