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그인 | 회원가입 | 기사제보 | 즐겨찾기 추가
새 배너 순천시의회 새배너 / 순천시청
전체기사 포토영상 오피니언 들길산책 인물동정 지역광장
최종편집시각 : 2019.05.21 (화요일) 10:57
들길산책
ㆍ전체기사
기사제보
광고문의

가장많이 본 기사
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
새해 일출을 보며  / 오양심 시인
 
2017-01-09 오전 8:13:37 참살이 mail yongsu530@hanmail.net

     

    해는 천 길
    벼랑 끝에서 지고
    만길 무저갱 속에서 떠오른다
    그 끝은 무덤이고 둥지이다
    몸서리치게 아스라한 그 발밑은  
   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길의 종점이다

    벼랑 끝에 날개달린
    해동청이 날아와 둥지를 튼다
    하늘을 나는 새는 낭떠러지가 문이고
    출구이다 애당초 해에게도
    새에게도 나에게도 길은 없었다
    길은 만들어 가는 것이다

    외로운 길
    혼자서 줄기차게 가다 보면 
    울면서 웃으면서 발자국 찍고 걷다보면
    슬픔도 기쁨도 켜켜이 쌓여
    하늘가는 길이 되고
    하늘 문이 열리고

    <저작권자©참살이뉴스.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 2017-01-09 08:13 송고
    새해 일출을 보며 / 오양심 시인
    최근기사
    새 배너 뉴스앵키
    참살이소개 | 광고/제휴 안내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보호방침
    참살이뉴스 사업자등록번호 : 416-14-38538 / 등록번호 : 전남 아 00078 / 발행일 : 2008년 6월 1일
    전남 순천시 조곡동 672-3 TEL : 061) 746-3223 / 발행인 : 김영문 / 편집인 : 김용수 / 청소년보호책임자 : 김영문
    Copyright 참살이뉴스. All Right Rreserved. mail to : yongsu530@hanmail.net Make by suncheon.com(scn.kr)